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테마여행

인천 전통시장에서 찾은 겨울 제철 간식 4

조회 1,408 최종수정일 2024-02-13
인천 전통시장에서 찾은 겨울 제철 간식

언제 어디서든 붕어빵을 먹을 수 있도록 현금을 들고 다닌다는 사람들부터 겨울철 길거리 음식 위치를 공유하는 앱 ‘가슴속3천원’까지, 겨울 간식에 진심인 이들이 많다. 추위에 발을 동동거리다 후후 불며 먹는 간식 맛, 어찌 각별하지 아니할까. 겨울의 시작점에서 계절을 대표하는 간식을 인천모래내시장과 옥련시장에서 찾아보았다. 제철 맞은 붕어빵부터 슴슴한 단맛의 찐빵, 속을 뜨끈하게 데워주는 어묵, “앗 뜨거워”를 외치면서도 연신 먹게 되는 호떡까지, 간식 먹기 좋은 계절, 겨울이 왔다.

인천모래내시장, 무지개붕어빵의 붕어빵

인천모래내시장, 무지개붕어빵의 붕어빵 1

인천모래내시장을 지키는 붕어빵 맛집이다. 가게 가벽에 적힌 문구, “붕어빵에 인생을 걸었습니다”에선 붕어빵을 향한 일종의 기개마저 느껴진다. 이곳은 무려 여섯 가지 맛 붕어빵을 판매한다. 통팥호두·슈크림·치즈피자·고구마크림치즈·팥크림치즈·누텔라바나나 등 취향에 맞게 골라 먹으면 된다. 이곳의 가장 큰 특징은 반죽 밖으로 소가 삐져나올 정도로 속 재료를 그득그득 넣는다는 것. 덕분에 어떤 맛을 먹어도 으슬으슬했던 몸이 뜨끈하게 누그러진다.

인천모래내시장, 무지개붕어빵의 붕어빵 2
인천모래내시장, 무지개붕어빵의 붕어빵 3
인천모래내시장, 무지개붕어빵의 붕어빵 4

통팥호두는 흔히 먹는 팥 붕어빵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팥 알갱이가 살아 있고 호두가 오독오독 씹히는 식감이 꽤 입체적이다. 치즈피자에는 자연산 모차렐라 치즈와 피자 토핑을 넣어 감칠맛을 더했다. 초콜릿 잼인 누텔라와 바나나, 시나몬애플의 조합이 달콤한 위력을 보여주는 누텔라바나나는 식혀 먹으면 더욱 맛있다고. 반죽 역시 평범하지 않다. 국내산 찹쌀가루를 넣어 겉은 바삭, 속은 쫀득한 식감을 살렸다. 붕어빵에 곁들이기 좋은 시원한 아메리카노, 달콤한 복숭아 아이스티도 판매한다.

인천모래내시장, 무지개붕어빵의 붕어빵 5
인천모래내시장, 무지개붕어빵의 붕어빵 6
  • 주소인천광역시 남동구 호구포로790번길 21-4 1층(상가 27호)
  • 이용문의0507-1394-5686
  • 이용시간일 15:30~16:00부터 재료 소진될 때까지, 20:00 이후 전화 문의 후 방문 요망
  • 웹사이트https://instagram.com/moozigae_boong_

인천모래내시장,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

인천모래내시장,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 1

인천모래내시장 북문 인근의 만둣집. 은색 솥뚜껑을 열자 허연 김이 모락모락 퍼지고, 흰 눈처럼 뽀얀 찐빵이 모습을 드러낸다. 찐빵을 특별히 좋아하지 않더라도 훈기가 그리운 겨울에는 그냥 지나치기 힘든 풍경이다.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은 단맛을 내세우지 않는다. 과하게 달지 않고 슴슴히 달콤하다는 뜻이다. 보드라운 빵과 달달한 팥소의 조합이 입에 착 달라붙는다. 팥소를 마구 으깬 호빵과 달리, 팥알이 제법 살아 있어 씹는 맛도 있다. 찐빵 1개에 단돈 1,000원. 고물가 시대에 착한 가격을 유지해 오며 가며 사 먹기에도 부담 없다.

 

인천모래내시장,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 2
인천모래내시장,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 3

찐빵과 더불어 이 집의 대표 메뉴, 수제 왕만두도 빼놓을 수 없다. 매장에서 한 알 한 알 빚은 만두는 ‘왕만두’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다. 하나만 집어도 묵직하고, 만두피가 얇은 대신 속이 꽉 차 있다. 고기와 채소, 당면으로 맛을 낸 고기 왕만두와 매콤한 김치가 ‘킥’인 김치 왕만두, 두 종류가 있는데, “김치만두가 찐”이라는 평이 많다.

인천모래내시장,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 4
인천모래내시장,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 5
인천모래내시장, 또오리 왕만두의 찐빵 6
  • 주소인천광역시 남동구 복개서로89번길 34
  • 이용문의032-462-5255
  • 이용시간매일 12:00~21:00

TIP) 인천모래내시장의 또 다른 겨울 간식들
부산어묵은 시장에서 늘 줄이 길게 서 있는 곳이다. 어묵 맛은 총 세 가지, 일반 어묵인 ‘천사맛 어묵’과 떡볶이 양념을 입힌 ‘양념 어묵’, 칼칼하게 매운 ‘지옥맛 어묵’이 있다. 어묵 국물에 꽃게를 통째로 넣어 국물 맛이 꽃게탕만큼 시원하다.
부산어묵 바로 옆집인 기름기없는 호떡 역시 저녁 7시쯤이면 판매가 마감될 정도로 인기다. 기름에 튀기지 않고 철판 위에 뚜껑을 씌워 익히듯 굽는 방식이 독특하다. 손에 기름기가 묻어나지 않을 정도로 담백하고 반죽이 쫄깃해 야금야금 먹게 된다.

옥련시장, 찹쌀호떡의 호떡

옥련시장, 찹쌀호떡의 호떡 1

옥련시장 입구에서 왼편에 있는 호떡 가게. ‘호떡집에 불 난 듯’ 줄 서 있는 손님이 많아 쉽게 찾을 수 있다. 따끈한 호떡이 절로 생각나는 겨울에는 약간의 기다림도 감수해야 한다. 찹쌀호떡은 가게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반죽에 찹쌀가루를 섞어 쫀득하고도 차진 식감을 낸다. 기름에 튀기듯 구운 호떡은 중국 공갈빵처럼 부풀어 올라 보는 것만으로도 침샘을 자극한다.

옥련시장, 찹쌀호떡의 호떡 1
옥련시장, 찹쌀호떡의 호떡 2
옥련시장, 찹쌀호떡의 호떡 3

가게는 다섯 가지 맛의 두툼한 호떡을 선보인다. 기본 호떡인 찹쌀꿀호떡은 꿀과 설탕으로 속을 가득 채워 누구나 호불호 없이 먹을 수 있는 정겨운 맛이다. 씨앗호떡에는 땅콩, 호박씨 같은 견과류가 들어가 씹을수록 고소하고, 뿌링클 가루를 묻힌 뿌링클호떡은 ‘단짠단짠’의 조합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단맛 마니아에게는 겉면에 누텔라를 바른 누텔라호떡, 가게 단골들에게는 속에 피자치즈를 듬뿍 넣은 치즈모차렐라호떡이 인기다. 즉석에서 먹으면 종이컵에, 포장은 종이봉투에 담아주는데 당연한 이야기지만 바로 먹을 때가 가장 맛있다. 호떡의 뜨거움을 식혀줄 슬러시도 함께 판다.

옥련시장, 찹쌀호떡의 호떡 4
옥련시장, 찹쌀호떡의 호떡 5
  • 주소인천광역시 연수구 옥련동 462-164
  • 이용문의010-5291-4229
  • 이용시간매일 10:30~20:00

옥련시장, 떡도날드의 어묵

옥련시장, 떡도날드의 어묵 1

옥련시장의 이름난 분식집. 작은 노점에서 시작해 지금은 안에 취식 공간까지 갖춘 번듯한 가게가 되었다. 옥련동 주민들에게 추억의 분식집으로 통하는 떡도날드의 대표 메뉴는 뜨끈한 어묵과 각종 꼬치다. 어묵은 기본 어묵과 매운 어묵, 두 종류인데, 제천의 대표 간식거리인 빨간어묵을 연상케 하는 비주얼의 매운 어묵이 별미다. 널찍한 어묵을 꼬불꼬불하게 접은 뒤 매콤한 고추장 양념을 입히고, 그 위에 송송 썬 파와 채 썬 양파를 올려 칼칼한 맛을 더했다. 묘한 중독성이 있는 어묵과 뜨거운 어묵 국물이 차디찬 속을 달래준다.

옥련시장, 떡도날드의 어묵 2
옥련시장, 떡도날드의 어묵 3
옥련시장, 떡도날드의 어묵 4

가지런히 진열된 가지각색 꼬치도 먹음직스럽다. 떡꼬치, 치킨너겟 꼬치, 순살 후라이드 꼬치, 피카츄 돈가스 등 학교 다닐 때 한 번쯤 먹어본 꼬치들이 총집합했다. 떡꼬치는 어릴 적의 학교 앞 분식집으로 시간 회귀를 하게 되는 맛이다. 겉은 바삭, 속은 쫄깃한 떡에 달콤한 맛이 강한 연붉은 소스를 발랐다. 쌀떡과 밀떡이 섞인 스타일의 떡볶이는 보글보글 졸여 걸쭉한 양념이 포인트다.

옥련시장, 떡도날드의 어묵 5
옥련시장, 떡도날드의 어묵 6
  • 주소인천광역시 연수구 독배로40번길 47 101호
  • 이용문의032-834-0536
  • 이용시간매일 06:00~21:00

TIP) 옥련시장의 또 다른 겨울 간식들
춤추는 왕만두에는 왕만두·찐만두·왕새우만두·찐빵·도넛 등 따뜻할수록 맛있는 겨울 간식이 가득하다. 왕새우만두는 속이 다 비칠 정도로 피가 얇고 새우 살이 알알이 씹힌다. 단팥이 가장자리까지 가득 찬 찐빵도 맛있다.
행복한 잉어빵에선 잉어빵은 물론, 메밀전병·메밀전·수수부꾸미 등 강원도 향토 간식을 맛볼 수 있다. 배추김치와 당면 소를 넣고 돌돌 만 메밀전병은 매콤 고소하고, 수수 반죽에 팥을 넣고 반달 모양으로 부친 수수부꾸미는 은은한 단맛이 난다.


※ 위 정보는 최초등록일 이후 변경된 사항이 있을 수 있습니다.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자료들을 이용하고자 할 경우에는 공공저작물 관리책임관 및 실무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하여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