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열두 달, 놓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