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에 응답하다 응답하라 1988 촬영지
선남선녀들이 출연하여 한류라는 이름으로 우리나라의 관광 문화 산업에 큰 효자 노릇을 하고 있는 영화 또는 드라마들이 많다. ‘응답하라 1988’은 최근 드라마에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불치병, 불륜 등의 막장 요소를 과감히 떨쳐버리고 최고의 드라마 중 하나로 당당히 등극하였다. 화려하거나 세련되지는 않지만 그 어딘가 감추어 두었던 감성을 자극하는 매력. 팍팍한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이 따뜻한 드라마를 보며 누군가는 젊은 시절의 기억을 되새기고, 누군가는 경험하지 못한 그 시대를 보며 울고 웃었다.

쌍팔년도 쌍문동 한 골목을 두고 살아가는 다섯 가족,
밥먹을 시간이 되면 아이들을 부르는 목소리가 골목을 가득 채웠던 그 때 그 시절을 따라가본다.

드라마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배경은 바로 주인공들이 다니는 고등학교.
극 중 정환이와 선우, 동룡이가 함께 다니는 쌍문 고등학교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 이 학교의 실제 무대는 ‘인천 보건 고등학교’이다. 고등학생이라는 피 끓는 청춘들이 스트레스를 풀 곳도 마땅치 않았던 시절, 허구헌 날 공 하나에 수 십 명이 달려들어 운동장을 종횡무진 달렸던 모습을 여과 없이 잘 보여준다.
여 주인공 덕선이 다니던 쌍문 여자고등학교는 실제 인천 남동구 간석동에 있는 신명여고에서 촬영한 것이다. 쉬는 시간이 되면 당시 유행하던 노래를 따라 부르며 춤을 추는 여고생들, 매점으로 달려가는 친구와 한결같이 엎드려 자는 친구.. 이 모두 1980년대 고등학생이라는 신분으로 살아야 했던 이들의 희로애락을 표현하는데 부족함이 없었다.
지금은 찾아보려고 해도 찾아볼 수 없는 ‘추억의 게임’ 하이퍼 올림픽 게임 화면 속으로 청자켓을 입은 덕선이가 달린다. 언니 보라의 옷을 몰래 훔쳐 입고 나왔다가 집으로 뛰어가는 덕선이. 이 장면은 인천 십정동 열우물 벽화마을 골목과 ‘상정문구 슈퍼’에서 촬영되었다. 하루가 멀다하고 높은 빌딩이 들어서는 대부분의 동네와는 달리 80, 90년대의 동네 분위기를 거의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열우물 마을에서도 상정문구는 골동품처럼 귀한 가게이다.

우리를 유혹하던 불량식품, 빼곡하게 진열된 학용품들과 함께 26년째 자리를 지켜온 이 곳은 내년이면 철거될 예정이라고 하니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이라면 서둘러 찾는 것이 좋겠다.
정환이네 가족이 외식을 하던 ‘경양식집’을 기억하는가? 당시 적지 않은 가격으로 특별한 날에나 먹을 수 있던 너무 드림 푸드로 손꼽혔던 바로 그 돈까스. 밥이냐, 빵이냐 고민하던 기억은 누구나 가지고 있을 것이다. 근사하게 폼 잡으며 ‘칼질’을 할 수 있었던 이 경양식집은 동인천에서 성업 중인 ‘잉글랜드 왕돈까스’이다. 그때 그 인테리어 그대로, 추억의 맛을 찾는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다.
중국에서 벌어지는 택이의 대국에 따라나서게 된 덕선이. 광저우에서 유명하다는 스시집 동경수사로 등장한 곳은 다름아닌 차이나타운의 ‘대창반점’이다. 붉은 간판에 연녹색으로 칠해진 문이 사실감을 더해주었다.
극 중에 등장한 것처럼 스시집은 아니지만, 맛집으로 소문난 이 곳. 하얀짬뽕과 전가복, 고추유니짜장이 특히 맛있기로 유명하다.